본문 바로가기

영화/★특집 리뷰★

우리학교 (Our School, 2006) 그 어떤 영화보다 사실적인 감동과 웃음이 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학교 (Our School, 2006)


다큐멘터리 / 한국 / 131분 / 개봉 2007.03.29
감독  김명준
출연  혹가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의 교원, 학생들


김명준 감독이 3년이란 시간동안 일본에 있는 조선학교 직원,학생들과 함께 살며 담아낸 필름. 해방 직후부터 일본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이 민족성을 지키기 위해 일본 우익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전국 540여개의 조선학교를 설립, 현재 80여개 정도가 남아있다고 한다. 영화속의 배경이 되는 훗카이도 조선 초중고급학교는 일본의 최북단에 잇는 남한의 3분의2정도 크기의 섬안에 위치하고 있다. 무엇보다 눈이 많이 내리는 지방이기에 아름다운 일본의 겨울 풍경도 꽤 볼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적인 기준으로 볼때 특별히 편집이나 연출등이 돋보이는 작품은 아니다. 그저 조선학교와 관련된 사람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고 있을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다큐멘터리는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그저 좋은 메시지와 교육적인 주제를 떠나서 조선학교의 직원들과 학생들이 보여주는 웃음과 감동은 영화 이상의 그 무엇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특히나 고3학생들이 수학여행으로 다녀온 북한의 모습등이나, 축구부 학생들이 경기에 패하고 주저앉아 우는 모습등을 잊을수가 없다. 민족성이나 애국심따위는 잊은채 그저 무덤덤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과 비교해보면 괜시리 부끄러워지며 반성하게끔 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한국인이라고, 한국에서는 일본인이라고 차별받은 재일교포들의 가슴 아픈 삶의 모습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속에 흐르는 한국인이라는 자부심 하나로 살아오고 있는 그들의 모습을 보면 정말 감동하지 않을 사람이 과연 있을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큐멘터리라는 편견과 고정관념을 버리고 이 영화를 선택할 사람들이라면, 이전의 그 어떤 명화들보다도 더 사실적이고 가슴 뭉클한 감동과 웃음을 찾을수 있을거 같다. 비록 우리의 모습보다는 북쪽의 언어와 정서등에 더 비슷한 느낌도 없지않아 있지만, 누가봐도 우린 같은 피를 나눈 한민족이라는게 새삼 깨닫게 되는 자신을 박견하게 될것이다. 지루하고 재미없을거라는 편견을 버려라.. 그럼 2시간동안 정말 웃고 울며 의미있는 시간을 보낼수 있을것이다.

10점 만점에 9점을 주고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16 21:17

    다큐멘터리.... 좋아보이네요 ^^* 가끔씩 다른거 코미디같은거 보다가 이런거 봐도 좋겠죠?

  • barocco 2008.03.16 23:47

    위에서 두번째 줄, '일본에서 거주하고 있는 일본인들이' 가 아니라 '일본에서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들이' 라고 고쳐야 할 것 같아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17 10:17

    영화대로라면 재일조선인이라고 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작년 가을쯤에 봤었는데.. 은은한 감동이 있었지요. 일본에서 힘겹게 자신들의 정체성을 유지하려는 학교와 학생들의 노력이 빛나는 다큐였습니다. 감독님과의 잠깐 동안의 대담시간을 가질수 있었는데.. 그들중 몇명은 조선대학(이 맞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만.. ^^;)에 입학하는등의 근황을 잠시 들을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그 학생들이 무얼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 lfour 2008.03.17 10:19

    재미를 느낄수 있는 스토리나 큰 사건은 없습니다.
    화질이나 촬영기법 역시 서툽니다.

    솔직히 많은 기대를 하고 보시는 것보다는
    한국이 아닌 조선인으로서의 삶,
    조선인학교의 생활과 특징등의 차별성에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보신다면 괜찮을듯 합니다.

  • 순대아짐 2008.03.21 11:53

    이거 보고 싶었는데... 못봤습니다.
    어떻게 해야 이거 볼수 있습니까?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