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공포/호러

미개봉 영화 [이안 스톤의 죽음(2007)] 인간의 공포심을 먹고 사는 존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안 스톤의 죽음
(The Deaths Of Ian Stone, 2007)


공포,스릴러 / 영국,미국 /85분
감독  다리오 피아나
출연  마이클 보겔, 제임스 바틀...

최신작이라 네이버에도 아직 줄거리나 자세한 정보가 등록되있지 않다. 그래서 느낀점이나 분석보다는 줄거리를 위주로 스틸컷과 함께 소개할 생각이다.

설명에 앞서 언뜻 포스터나 스틸컷등을 보면 상당히 공포스럽고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올거 같은 느낌을 받게 되는데, 사실 막상보면 알겠지만 그다지 무섭다는 느낌은 들지않고 오히려 알수없는 존재들에 대한 실체와 비밀등이 더 궁금해지는 스릴러 느낌이 강하다.
게다가 생각보다 잔인한 장면들도 없다. 조금 수위가 높은 장면같은경우 뒷모습이나 멀리서 화면에 담아내고 있기에 실질적으로는 크게 부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학교 하키팀의 선수인 '이안 스톤'은 중요한 시합에서 골을 넣지만, 전광판 시계가 중간에 멎어버리는 바람에 득점인정이 안되면서 팀은 패배하게 된다. 낙담하고 있는 이안을 위로 해주고 있는 여자친구 제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니를 집에 바래다주고 집으로 돌아오던 이안은, 돌아오던길에 철도앞에 쓰러져 있는 검은 물체를 발견하게된다. 도와줄 마음에 가까이 다가가지만 사람이라고 할수없는 존재로부터 공격을 받게되고 철도에 치여 죽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지만 화면은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안의 모습으로 넘어간다. 게다가 직장동료인 제니(여친)를 보게되지만, 이안뿐만 아니라 제니도 서로를 알아보지 못하고 있다. 갑작스런 상황의 변화가 약간은 이해가 안갈수도 있지만, 오히려 그래서 어떻게 된건지 더 궁금증을 유발시키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퇴근을 하려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안은 과거에 봤었던 느낌의 사람들을 보게되고, 그들을 쫒아가지만 처음보는 낯선사람으로부터 자신이 위험하며 그들이(?) 곧 죽일거라는 사실을 알려준다. 그리고 이안과 자신은 저들과 같은 죽지않는 존재이며 그렇기에 매일 그들에게 살해당하지만 다른기억을 가진채로 깨어난다는것이다. 더 자세한 얘기도 듣기전에 그 사람은 위의 장면처럼 어떤 검은 존재들에게 끄려가고 이안은 도망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알수없는 존재들로부터 도망친 이안은 현재의 여자친구에게로 달려간다. 문을 걸어잠그고 여자친구에게 누군가 자기를 죽이러 올꺼라고 말하며 불안에 떠는 이안. 하지만 인안은 결국 그들에게 죽임을 당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또다시 깨어나보니 이안은 처음보는 방에서 마약을 한채로 몽롱한 상태이다. 시끄럽다며 음악 소리 좀 줄이라고 방문을 두드리는 윗집 여자는 바로 제니이다. 하지만 제니는 이안을 기억하지 못하고, 이안만이 간신히 조금씩 기억을 하게된다. 하지만 또다시 그들이 습격해오고 이안과 제니는 간신히 도망을 치게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들로부터 도망쳐 지하철을 타게된 두사람앞에 지난번 정보를 줬던 그 남자가 다시 나타난다. 그 남자는 저들의 존재와 왜 이안을 쫒고 있는지에 대한 놀라운 사실을 알려준다.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이제부터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째어째하다가 다시 붙잡히게된 이안, 몸을 움직일수 없는 상황에서 그들에게 심한 고문을 당한다.
그들이 알고싶어하는 비밀(?)을 이안이 자백하도록 만들기 위해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후반부의 마지막 액션 장면들

유령,악마... 뭐라고 그들을 부르던간에 인간이 아닌 초현실적인 존재들이 상당히 신선하고 인상적이다. 어떻게 보면 뱀파이어와 흡사한다. 뱀파이어는 인간의 피로 배고픔을 달래듯이, 이 존재들은 피가 아닌 인간이 느끼는 공포를 먹고 사는 존재이다.
비교적 저예산 영화임에도 컴퓨터 그래픽은 어느정도의 수준을 넘고있기때문에 흠잡을데가 없다. 전체적으로 공포심보다는 관객의 궁금증 유발과 빠른 전개로 스릴감에 더 치중한듯한 느낌이다. 굳이 논리적으로 분석하려들거나 개연성을 찾으려고만 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킬링타임용으로는 부족함 없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 중간중간 조금 억지스럽게 갖다 맞춘 장면도 있고, 중반까지 비교적 잘끌고 왔던 감독이 결론부분을 약간은 뻔한 방식으로 처리했지만 나름 신선한 이야기와 설정등이 흥미를 잃지않게끔 해주는것 같다.

10점 만점에 7점을 주고싶다.




  • Favicon of http://amablogger.net BlogIcon nob 2008.01.21 01:27

    오호 이런류의 영화 좋아하는데 ㅎㅎ

    • Favicon of https://sinbizui.tistory.com BlogIcon 챈들러전 2008.01.21 02:31 신고

      그냥 가벼운 킬링타임용 영화입니다.
      확실히 소재나 중반까지의 이야기 전개는
      나비효과랑도 조금 비슷하고 괜찮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못살린점도 무시할순 없답니다.

  • Favicon of https://diarix.tistory.com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1.21 01:57 신고

    아.. 이거 땡기는 영화네요.
    문득 호라이즌인가 그 영화가 떠오릅니다.
    저는 이런류의 독특한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그런데 챈들러님...
    저번부터 한RSS에서 제목을 통해 블로그로 들어오려고하면 이런 오류가 뜹니다.

    Bad Request
    Your browser sent a request that this server could not understand.

    다른 블로그에 이동할때는 드문 오류라서요...나한테만 그런것인지..

    • Favicon of https://sinbizui.tistory.com BlogIcon 챈들러전 2008.01.21 02:30 신고

      음... 이거 좀 부담스러운데요.
      생각했던것보단 볼만했단 뜻으로 적은건데...
      큰 기대는 안하시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영상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단조로운 느낌도 많이 납니다.

      그리고 RSS부분은 글쎄요... 제가 RSS에 대해서 잘모르고 사용도 거의 안하기에 뭐라 답변할수가 없네요.
      혹시 다른분들도 그러시는지 댓글좀 부탁합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face.net BlogIcon Tinno 2008.01.21 02:39

    오...우선 포스터와 소재는 맘에드는데요?
    ㅎㅎ 좋은 영화 추천해주신거 감사합니다~^_^

  • Favicon of https://badnom.tistory.com BlogIcon w0rm9 2008.01.21 08:04 신고

    독특한 소재네요. 약간 땡기네요
    저도 한RSS로 구독하는데 Bad Request 뜨더라구요.
    아무래도 블로그 글의 주소를 한글로 해놔서 그런가 봅니다. 그 부분에서 약간 깨지는 것 같습니다. 숫자로 하심이 어떠실런지요^^;

  • Favicon of http://feeling-diary.tistory.com BlogIcon 비트손 2008.01.21 11:04

    언제쯤 개봉하게 될까요? 찡그리지 않고 볼수 있을 정도의 영화만 보기로 해서 망설여지긴 하지만 7.5점 정도를 주셨으니 예매를 고민해볼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08.01.23 12:52 신고

    공포를 먹고 산다라...진정한 악마가 아닌가 싶네요
    행복을 먹고 산다는 해리포터의 디멘터가 떠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