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챈들러의 영화주식회사™

AD & AD


재난영화 (Disaster Movie, 2008)


코미디 / 미국 / 86분
감독   제이스 프리드버그, 아론 셀처
출연   맷 랜터, 바네사 민닐로...

<무서운 영화>, <에픽 무비>, <데이트 무비>, <미트 스파르탄> 등의 패러디 영화들을 내놓았던 제작진이 내놓은 또 한편의 패러디 영화. 제작비 2천만불이 소요된 이 영화는 패러디물답게 별다른 스타없이 출연진을 구성하였는데, <스타워즈: 클론전쟁>에서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목소리를 담당했던 매트 랜터가 주인공 윌 역을 맡았고, <판타스틱 4: 실버 서퍼의 위협>에서 단역으로 출연했던 바네사 미닐로가 여주인공을 연기하고 있다.  연출은, <무서운 영화> 1, 2, 3편의 각본을 담당했고, <에픽 무비>, <데이트 무비>, <미트 스파르탄>을 감독했던 2인조 콤비, 아론 셀처와 제이슨 프리드버그가 담당했다. 미국 개봉에선 첫 주 2,642개 극장으로부터 주말 3일동안 584만불의 저조한 성적으로 개봉주말 박스오피스 7위에 랭크되었다. 미국 현지 개봉당시 평론가들로부터 혹평을 받았던 작품.

간략한 줄거리..
이 영화는 줄거리가 없다. 전체적으로 [클로버필드]와 [인디아나존스4]를 기본틀로 그저 각종 영화,방송,인물,TV프로그램등을 무차별적으로 희화시키고 패러디 하고 있을뿐이다. 굳이 줄거리를 말하자면 지구에 재난이 닥치는데 알고보니 크리스탈 수정해골을 원래 자리로 갖다 놓지 않아서 그렇다걸 안 주인공들이 다시 재자리에 갖다놓고 지구의 평화를 되찾는다는 내용...




작년 연말 여러 언론매체에서 선정한 최악의 영화 리스트에 거의 대부분 올랐던 문제의 화제작(?)이다. [무서운 영화]시리즈의 각본을 맡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패러디 영화에 발을 들여놓은 제이스 프리드버그, 아론 셀처 두 감독이 연출을 맡았는데, 그들의 전작인 <에픽 무비>, <데이트 무비>, <미트 스파르탄>과 크게 다를게 없는 수많은 영화,인물,방송을 패러디 하고 있다. 혹평일색이었던 비평가들의 평가나 박스오피스 7위에 겨울 턱걸이를한 흥행성적으로 볼때.. 직접 눈으로 보지 않아도 대충 어떤 영화인지 감을 잡을수 있는 작품이다. 줄거리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고 봐도 될정도로 오직 패러디만을 위해 계속해서 관련없는 해프닝들을 연속적으로 늘어놓고 있기에, 완성도를 따지거나 이야기가 신선하냐 식상하냐를 구분짓는게 무의미 하다고 할수 있다. 패러디물을 좋아하는 나조차도 혹평일색이었던 평론가들의 반응도 이해가 가고 참패였던 흥행성적도 어느정도 공감할수 있을거 같다. 하지만, 패러디 매니아이지만 작년 개봉했던 [미트더스파르탄]과 [슈퍼히어로무비]를 최악영화 20편에 뽑았던 필자가 보기엔 그냥 쓰레기 영화로 치부해 버리기엔 아까운 점들이 있어서 한번 집어 볼까 한다.



▲ [핸콕][스피드레이서][인디아나존스4][앨빈과 슈퍼밴드]를 패러디한 장면들...


그야말로 무차별 폭격이다.. 작년 개봉했던 화제의 영화들은 장르를 불문하고 무차별적으로 패러디하고 희화 시키고 있다는 점이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닌가 싶다. 일단 패러디 했던 영화들을 기억나는데로 나열하자면 핸콕, 스피드레이서, 인디아나존스4, 앨빈과 슈퍼밴드, 주노, 마법에 걸린사랑, 쿵푸팬더, 섹스엔시티, 아이언맨, 인크레더블 헐크, 클로버필드, 1000B.C, 나니아 연대기, 하이스쿨 뮤지컬,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스텝업, 박물관이 살아있다 등등... 이외에도 더 많은 유명 영화들이 말도 안되게 유치하고 우스꽝스럽게 패러디 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영화 이외에도 마이클 잭슨, 저스틴 팀버레이크, 에이미 와인 하우스, 한나 몬타나등의 유명인이나 미국인들만이 알수 있는 TV방송,CF등도 이 영화의 패러디 레이망에 걸려 걸레처럼 너덜너덜해지고 만다. 패러디 코미디영화를 좋아하는 팬들이라면 웃기냐 안 웃기냐를 떠나서 예상치도 못했던 곳에서 툭툭 튀어나오는 패러디와 풍자에 정신이 없을것이다. 그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패러디들이 몇개 있는데.. 먼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하비에르 바르뎀이 맡았던 킬러를 흉내낸 배우가 나와서 무표정으로 산소통을 들고다니면서 공기를 쏘는 장면은.. 그야말로 폭소가 터져나오지 않을래야 않을수가 없었다. 물론 원작 영화를 본 관객들만이 공감하겠지만 말이다. 그리고 [마법에 걸린 사랑]의 공주 '지젤'을 패러디 하기도 하는데 원작과 달리 하수구에서 마약에 쩌들어 사는 창녀로 나오며, 그녀를 쫒아온 왕자는 그녀의 포주로 나오고 있다. 어떻게 이 기가막힌 발상에 안웃을수가 있단 말인가..ㅋ



그리고 마지막으로 또 하나의 패러디를 꼽자면 바로 위의 사진속에 보이는 영화 [주노]이다. 이제는 그야말로 스타가 된 엘렌 페이지의 모습을 특징들만 뽑아서 완벽하게 흉내내고 있는데, 그녀만의 특유의 화법이나 말투를 정말 기가막히게 패러디하고 있다. [주노]나 [스마트피플]을 본 관객이라면 알겠지만 굉장히 어려운 말들이나 약자로 줄여서 하는 말들이 그녀의 특징인데, 그러한 점을 놓치지않고 이 영화에서는 계속해서 패러디 하고 있다. 엘렌 페이지를 흉내내고 영화속에서 30대가 10대 미혼모를 흉내낸다는 설정으로 나오는 무명의 여배우는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이고 기억에 남는 캐릭터가 아닐까 싶다. 이외에도 영화 [스텝업]에서 나왔던 댄스배틀을 패러디한 장면이나, 귀여운 목소리로 크리스마스 송을 노래하다가 좀비로 변해버리는 앨빈과 슈퍼밴드, [슈퍼배드]의 두 주인공을 흉내내는 장면, [원티드]의 총알을 휘게 하는 연습장면을 패러디했던것들이 쇼킹하면서도 코믹하게 그려지고 있다.


하지만 언뜻 들으면 이렇게 웃긴 패러디 영화가 왜 흥행에 실패하고 혹평을 받았을까?!

위에서 언급한 몇몇 장면들이 정말 웃기기는 했지만 필자역시 높은 점수를 줄수는 없을거 같다. 일단 수십개 혹은 백여개의 패러디와 웃음포인트를 무차별적으로 난사하고 있지만, 그중에서 관객들의 배꼽을 잡을만한 웃음을 주는 성공률은.. 매우 낮은 편이다. 야구에서 똑같이 홈런을 30개를 친 선수들이라도 100번 타석에 서서 30개를 친 선수보다 500타석에서 30개를 친 선수가 더 낮은 평가를 받는것처럼 말이다. 단순히 몇장면의 재미있는 패러디를 보기위해 극장에 돈을 갖다 바칠 관객은 그리 많지 않을테니 흥행에 참패한것도 어쩜 당연한 일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게다가 패러디 영화는 관객과 공감대를 얼마나 형성하느냐도 중요한데, 필자 역시도 이 영화의 패러디중 5분의 1은 무엇을 패러디한건지도 모를정도로  국내관객들에겐 낯선 소재들이었다. 물론 현지 미국 관객들이야 우리와는 다르게 100% 이해하고 공감할수 이야기이겠지만 미국 문화,방송,이슈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라면 이 영화는 지루할수밖에 없을거 같다. 그리고 워낙 셀수없을만큼 많은 영화들을 패러디 하고 있기에 평소에 영화를 자주보거나 관심이 많은 관객이 아니라면 다른 사람들을 웃을때 혼자 멀뚱멀뚱 있어야 할지도 모른다. 게다가 확률적으로 그 많은 영화 패러디를 이해하는 사람보다 멀뚱멀뚱 있는 관객들이 더 많다는 점도 이 영화의 흥행실패를 이끄는 중요한 구실이 된다.



국내에는 개봉이 될지 안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흥행에는 그다지 재미를 보지 못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이 작품에 대해서 혹평을 하거나 쓰레기 영화라고 치부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굳이 그들과 맞설 생각은 추오도 없다. 분명 그렇게 부정적으로 평가받을 이유와 요소들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즉 그들 말에도 일리가 있다는것이다. 하지만, 나는 이 영화를 추천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재미있게 봤던 영화로 평할것이다. 작년 개봉했던 [미트더스파르탄]과 [슈퍼히어로무비]는 최악의 영화 리스트에 올렸지만, 이 영화는 그렇게 하지 않을것이다. 객관적이어야 하기에 높은 평점은 줄수 없지만 패러디 영화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확실히 두 영화보다는 더 높은 평가와 함께 제법 나쁘지않은 패러디 코미디 영화라고 평가하지 않을까 싶다. 특히나 작년 패러디영화들이 최악이었기에 더 소중하고(?) 애착이 가는지도 모르겠다. 진짜 재난 영화가 될찌.. 재미난 영화가 될지 궁금하다면 직접 감상하고 평가해보길 바란다.

10점 만점에 6.5점을 주고싶다.



Posted by 챈들러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