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챈들러의 영화주식회사™

AD & A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프럼 어스 (The Man From Earth, 2007)


SF.드라마 / 미국 / 87분
감독   리차드 쉔크만
출연   존 빌링슬리, 엘렌 크로포드...

자신이 만 사천년동안 살아오고 있다고 주장하는 동료와 각 분야의 교수 6명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논증과 반증을 주고 받는 초저예산 SF/드라마물. 감독부터 배우들까지 전부 생소한 이름과 얼굴들이고, 분명 SF물임에도 불구하고 단 한번의 특수효과 C.G를 볼수 없을만큼 초저예산 영화이다. 하지만 과거의 구석기 시대모습이나 맘모스, 원시인들의 모습을 단 한번도 보여주지 않으면서도 마치 인류의 진화과정과 모습을 실제로 본거처럼 느끼게 해줄만큼 상당히 몰입시키는 묘한 매력이 있는 인상적인 영화이다. 미국 현지에서도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고 국내에서도 개봉하지 않아 자세한 정보들이 없으며, 제목 또한 <땅끝에서 온 사나이> <지구에서 온 사나이> <맨 프럼 어스>등으로 불려지고 있어 확실한 제목은 아직 미정이라고 볼수 있다.




간략한 줄거리 소개...

영화는 존 올드맨이라는 35살의 젊은 교수가 자신의 오두막집에서 짐을 싸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곧이어 동료로 보이는 사람들이 하나 둘씩 모이기 시작하고, 이들은 심리학,생물학,역사학,신학,고고학등의 각분야에서 인정받는 교수들이다. 10년이나 동료로 지내며 가깝게 지내던 존 올드맨과 6명은
갑작스레 교수직을 그만두고 떠난다는 존의 송별회를 위해 한자리에 모이게 된것이다. 무슨 이유때문인지 또 어디로 간다는 구체적인 설명을 회피하려는 존에게 그들을 계속해서 물어보게 되고 가까운 동료이자 친구들에게 미안한 나머지 대답을 하게되는 존... 하지만 그의 입에선 뜻밖의 가정을 내세우게 된다.

"만약 원시시대부터 지금까지(약 만사천년) 살아온 사람이 있다면..."

공상소설에서나 나올법한 어처구니 없는 가정에 대해 각 분야의 교수들은 그저 실없는 농담이라고 생각하고 웃고 지나가려고 하지만, 존의 이야기를 듣게되면서 점점 그게 사실일수도 있겠다라는 혼돈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결코 과학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믿는 이들은 그가 말하는 이야기들을 반박하기 위해 자신의 분야와 관련한 과학적 역사적 사실과 증거들로 반증을 시도하지만, 오히려 담담한 어조로 더욱더 논리정연하고 놀라운 사실들을 증명하기 시작한다. 바로 자신이 만사천년전 원시시대의 사람이며 그동안 죽지 않고 살아오면서 부처와 고흐등을 만나며 살아왔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리고 자신이 늙지 않는다는것을 주변 사람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하기위해 10년에 한번씩 새로운곳으로 떠난다는 사실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을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 되어졌는데, 원작 소설은 1988년 작고한  미국의 SF단편소설가이며 <환상특급(Twilight Zone)>의 작가였던 '제롬 빅스비(Jerome Bixby)'가 38년이라는 세월을 걸려 완성한 작품이다. 그 긴 시간이 말해주듯이 이 작품의 치밀함과 완성도, 그리고 전문성은 그야말로 최고의 시나리오로 평가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싶다. 영화속 교수들의 전문 분야에서도 볼수 있듯이 심리학,역사학,신학,고고학 등의 넓고 깊은 지식이 없으면 결코 탄생할수 없을 법한 수준이며, 작은 오두막안에서 단 7명의 주인공들의 주고반는 가설과 눈증,반박등의 설득력과 논리력이 그야말로 보는이로 하여금 감탄케 만들고 있다. 단 한번의 C.G나 특수효과 없이도 마치 오래전 원시시대부터 B.C, 중세시대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진화 과정을 모두 직접 눈으로 보는듯한 착각에 빠지게 하고 있다.

아무래도 저예산 영화이다보니 얼굴도 생소하고 연기 또한 약간은 부자연스러운 배우들이 나오기는 하지만, 존 올드맨이라는 주인공 역을 맡은 주인공의 묘한 매력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아무리 논리적으로 과학적으로 반박하고 반증을 시도해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오히려 더욱더 차분하게 마치 자신이 본것을 그대로 묘사하는것처럼 논리정연하게 설명하고 입증하는 그의 모습은 그 어떤 사기꾼들 보다도 설득력이 있게 느껴진다. 게다가 영화 후반부에 밝혀지는 역사속의 인물이 바로 자신이라는 이야기는 국내에서 개봉했다간 기독교의 엄청난 반발과 비난을 면치 못할정도로 충격적이고 놀랍다. 물론 스포일러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설명할수도 없고 직접 영화를 보지 않고 얘기만 듣는다면 무슨 그런 말도 안되는 이야기가 어딨냐며 비웃을수도 있지만, 실제로 영화를 몰입하면서 보게되면 그야말로 충격을 넘어서 두려움에 빠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성공했던 저에산영화들을 꼽으라고 한다면 <큐브> <도그빌> <블레어 위치> 대표작을 할수도 있지만, 이 영화는 언급한 영화들보다 더욱더 저예산이며 또 스릴러나 공포물이 아닌  SF물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놀라움과 재미를 주고 있다. 물론 놀랍고 탄탄한 각본에도 불구하고 밑에 있는 예고편도영상에서 느껴지듯 자막없이 화면만 보게되면 흡사 다큐멘터리를 보는듯한 느낌의 단조롭고  다소 세련되지 못한 영상들이 아쉽기는 하지만, 다시 메이저급 영화사들이 유명배우들과 실력있는 감독으로 다시 리메이크 한다면 상당한 흥행과 함께 많은 영화팬들의 명작리스트에 올려지지 않을까 싶다.

10점 만점에 8.5점을 주고싶다.







Posted by 챈들러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회가 된다면 꼭 보고 싶은 영화네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14 22:07

    아 이거 볼까 말까 하다 안봤는데..
    걍 봐야겠네요 :)

    음.. 이거랑 신의지문 이라는 책도 같이 보면
    꽤나 괜찮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3. 저도 봐야겠습니다.
    음...
    뭐 안죽고 그리 오래 살아남은 사람이라면....
    비록 인간적 한계가 있더라도
    가장 신에 가까운 인간임에는 틀림없을거 같은데요 ^^;

    • 저예산 영화이다 보니 비쥬얼적인 재미는 전혀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이이디어와 각본이 빛을 발하는 작품입니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추천해주고싶네요 ^^

  4. 재미는 있지만.. 2008.06.24 12:49

    만사천년을 살아온 사람.. 현재 35살의 교수로 살고 있는 그는 자신이 늙지 않는다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10년의 교수 생활을 접고 뜨려한다. 전근을 아쉬워 하며 모인 6명의 동료교수들과 대화하면서 자신의 비밀을 밝히자 모두들 처음엔 정신병자 취급하였지만 너무나 논리 정연한 그의 진술에 반신반의 하며 혼란에 빠진다. 그러나 이 모든게 농담이었다며 주인공은 사과를 하고 진정이 되는 듯 했다. .교수들이 하나둘 작별인사를 하고 돌아가는 가운데 노교수의 어릴적 기억을 끄집어 내며 자신이 그의 아버지임을 밝히면서 그동안의 대화가 농담이 아니었음을 암시해준다. 이 영화에서 가장 눈여겨 보아야 할 대목은 그의 생애중에 부처에게가서 가르침을 받고 유대로 돌아와 가르침을 펼쳤다는 부분이다. 남들은 자길 예수라 불렀단다....결국은 기독교 흠집내기가 이 영화의 목적이다.

    • paro1923 2008.07.04 22:08

      검색하다 들렀는데... 추론이 좀 아닌 것 같군요.
      결국 이 영화의 핵심은 세상의 많은 '상식'으로 믿어진,
      그러나 단지 '관행'이요 '추종'이었을 뿐인
      많은 요소들에 대한 비판적인 질문을 던지는 것 그 자체 같습니다만...

    • ㅉㅉㅉㅉ 2008.09.16 20:28

      재미는 있지만..//
      개독이라서 그런가 저런 엄청난 스포일러를 아무 거리낌없이 밝히는구나.
      영화에 나오는 개독 봤지? 니들이 욕먹는게 딱 그 꼬라지라 욕먹는거야. ㅉㅉㅉ

      기독교 흠집내기?
      진정 신성이 있다면 그런걸로 흠집이나 나겠냐?
      구라니까 까이는거지. ㅉㅉㅉ

  5. 대사는 훌륭하나 영화로서의 요소는 매우 부족합니다.
    걍 훌륭한 토크쇼를 봤다는 정도일까요?

  6. 우연찮게 감상을 했는데

    나름 재미 있었습니다.

    집안에서만 말로 진행되는 영화가 스토리에 의해서 이렇게 사람을 빠져들게 할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되더군요.

    마지막에 좀 엉성한데 -_-

    그렇게 기독교 까는 영화로 볼 수도 있겠지만..

    뭐 나름 좋은 영화였음..

  7. 예수가 부처의 제자였단 대사가 참... 기가 막히네요.
    다빈치코드와 함께 기독교인이 보지 말아야 할 영화 목록에 들어갈 듯.

    • 시대정신 2009.03.22 12:03

      시대정신이나 보시고 말씀하시죠. 맹목적인 믿음은 의미없다고 봅니다.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frm=ff&sm=oss&ie=utf8&query=%EC%8B%9C%EB%8C%80%EC%A0%95%EC%8B%A0

  8. 이빨로 구워 삶을려면 이렇게 하라고 모범을 보여주신다!

    전.후를 따지지 말고 흐름에 감동을 받으시라..

  9. 보는 내내 나도 장면속 소파에 앉아 있는 느낌이 들 정도로 몰입하게 되더군요. 독특하고도 훌륭한 작품입니다. 그 사람 정말 크로마뇽인일 것 같아요ㅎㅎㅎ

  10. 노라부 2009.09.25 02:43

    기독교인이지만 아주 흥미롭고 재미있게 봤습니다. ^^;;

  11. 노라부 2009.09.25 02:45

    근데 과연 정말 블레어 위치보다 저예산 일까요? ㅎㅎ

    • 좐스미쓰 2010.03.20 15:11

      밥먹으면서 보구 또 봤는데...
      기독교인을 떠나서...
      상상의 즐거움과 열린 사고의 시원함을 느꼈습니다.
      지적 상상의 즐거움이랄까???
      구라도 이정도는 돼야...즐거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느 블러그에서 본건데, 그분이 답을 알고계시더군요 ㅋㅋㅋ

      4천년을 살아온 남자는 없다. 그렇다면 이 영화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무엇일까.

      주인공 존 올드맨은 부처의 가르침을 유럽과 중동에 맞춰서 바꿔 전달하고 싶었다. 간단한 100자 이내의 가르침. 자기 성찰의 중요성. 그러나 인간들은 그런 간단한 가르침을 무시하고 예수를 중시하며 신성시했으며, 없는 것을 지어내고, 기도나 교회등의 형식을 더 중시했다. 즉 영화는 신의 없음을 주장했다기 보단, 인간의 어리석은 속성에 얽힌 역사를 비판하는 것에 가깝다.

      -저도 동감: 종교 자체, 본질, 가르침을 떠나

      인간이 이용하고 , 형식화하고, 퇴색시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