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챈들러의 영화주식회사™

AD & AD

바티칸, `악마의 퇴치' 위해 퇴마사(엑소시스트) 양성

로마교황청이 악마와의 정면 승부를 벌이기 위해 사제 수백명을 퇴마사(엑소시스트)로 양성하는 계획을 마련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31일 보도했다.

바티칸의 최고위 퇴마사인 가브리엘레 아모르트(82) 신부는 전 세계적으로 악마주의와 초자연적 현상에 대한 관심이 커져가는 현상을 경계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논의 중인 계획에 따르면 모든 주교는 '극단적인 신(神)의 부재상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각자의 교구 내에 특별한 퇴마 훈련을 받은 일군의 사제들을 두게 된다.
아모르트 신부는 너무 많은 주교들이 퇴마 훈련을 받을 사제들을 두지 않는 등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비난했으나 "다행히도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악의 존재와 위험성을 믿는다"고 말했다.

퇴마전문가인 파올로 스카라포니 신부는 "교회에 대한 믿음을 잃을수록 악마주의와 초자연적 현상이 기승을 부린다"며 사람들은 악마가 고통을 덜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교회법 1172조에 따르면 모든 사제는 퇴마의식을 거행할 수 있지만 실제 악령을 추방할 수 있는 사제는 소수에 불과하다. 바티칸은 그간 젊은 세대가 미디어와 록 음악, 인터넷 등을 통해 번지는 악마주의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며 염려를 표시해 왔다.


영화속에서나 나올법한 이야기가 실제로 현실에서도 이루지고 있나봅니다.
우리가 흔히 '엑소시스트' 라고 알고있는 악마퇴치 의식을 위한 퇴마사들을 바티칸에서 양성하기로
했다니 말입니다. 어떻게 보면 으스스한 소식이 아닐수 없습니다... ㅡㅡ;
영화 <오멘><엑소시스트><엑소시스트 오브 에밀리로즈><슬레이어>등에 나오는 퇴마사들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얘기인데, 그건 귀신들사람... 즉 악마들이 이땅에 존재한다는 반증이 되는셈입니다. 무신론자이건 신앙이 있는 사람이건, 세상엔 눈으로 보지 않는한 믿지 못할 일들이 존재하는건
분명한듯 싶습니다. 과연 국내 천주교에도 이번 계획에서처럼 퇴마사들이 생길지 궁금해지네요.



Posted by 챈들러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화나 소설들이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리는 직접적인 그 문화권이 아니어서 와 닿지 않지만, 이미 유럽쪽은 다빈치코드의 내용도 그리 새롭지만은 않았다고 합니다..

    • 행인 2018.05.03 23:14 신고

      네 문화가 달라서 의식도 다르고 구마 및 퇴마 의식도 다르고 위령제나 제사 의식도 장례 의식도 달라서 그런 거 같아요
      경험 없거나 보이지 않거나 못 봤다고 해서 비난과 욕설을 할 문제도 아닌거 같아요

  2. 그렇게 생각하시는 것은 미성숙된 사고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일단 뉴스의 진위 파악이 안되고 있고
    설령 바디칸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이런 행위를 한다고 해서
    인간을 해치는 악마가 존재한다고 볼 수 없습니다.
    교회나 바티칸이 존재하는 이유는, 이탈리아의 지성 움베르트 에코가 쓴 소설에서 처럼
    오리혀 이러한 악마들이 존재하며 인간은 구원 받아야 한다는
    인간의 나약한 의식에 근거한 것입니다.
    어찌보면 인간의 나약함에 기생하여 수천년을 살아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인간은 나약하므로 자연히 절대적인 보호받을 힘을 찾습니다.
    종교의 초기 단계에서는 수많이 종교들이 이런 인간의 본성에 기대어 성장하고
    존재하기 위해 종교간의 피의 전쟁을 치루어 왔습니다.
    현재의 바티칸은 그러한 피의 대가로 모든 종교의 왕으로 다른 종교들은 이단으로 몰수있는 특권을 가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종교의 좋은점은 분명 많습니다.
    하지만 무지와 나약함이 결합하고 이에 군중심리와 감성적 자극이 더해지면
    이는 또 다른 피를 부르는 진정한 악마와 다름 없습니다.
    항상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진정한 행복함으로 채우기 위해
    맹목적인 믿음은 자제하시기를 바랍니다.